MagicStation:= 마법역 ?

오늘 새로운 삼성 MagicStation DM-G250이 책상 위에 올라왔다. 최신 i7 프로세서를 장착했다고 하여 혼자 열심히 밤낮없이 일하는 HP Z800의 일을 덜어 주는 역할을 수행할 수 있기를 기대했다. 우선 기존 사용하고 있던 MagicStation의 DM-R150의 내용을 그대로 새로운 시스템으로 옮겨오기 위해 이전에 구입해 둔 Symantec의 Norton Ghost 15을 사용하기로 했다. 결론 먼저 이야기하지만 Norton Ghost 15는 이전처럼 드라이브 간의 이미지 복사를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쓸데없는 삽질이었다. 하지만 더 큰 짜증은 바로 MagicStation 자체에 있었다. 그래도 i7 프로세서를 사용한다면 나름 괜찮은 레벨의 시스템이라고 생각했는데, 110% 잘못된 판단이었다.

우선 DM-R150의 하드 드라이브를 빼내어서 DM-G250에 연결하기로 했다. DM-R150이야 슬림 타입이니 분해와 조립이 까다롭다고는 생각했지만 역시나 만만치 않았다. 어쨌든 빼낸 하드 드라이브를 연결하기 위해 DM-G250의 케이스를 분리하려고 하니 이때부터 가관도 아니었다. 일단 요즈음 시대에 이런 시스템 업그레이드를 위해 드라이버를 본체 나사를 풀어야 한다는 것 자체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아마도 미리 구입한 재고 소진을 위해 케이스를 그대로 사용하지 않나 싶다. 그러나 더 큰 문제는 내부의 구성이었다. 아무리 미니 케이스라고 하지만 하드 드라이브 연결을 위해 SATA 케이블을 마더보드에 꽂기 위해서는 하드 드라이브 케이지를 분해해야만 했다. 손이 들어가질 않는다. 어렵게 꽂았다하더라도 분리하기 위해서는 어차피 하드 드라이브 케이지를 뜯어내야 한다.

img_0118-vzyta0hlojx4.jpg img_0117-xbnevmmvfqht.jpg

이보다 더한 것은 메모리 확인을 위해 메모리를 소켓에서 분리하고자 하니 그래픽 어댑터를 고정하기 위한 본체 측면과의 지지대로 인하여 제대로 진행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메모리 추가 및 제거를 위해 그래픽 어댑터를 분리해야 하는 촌극이 벌어지지 않을까 싶다. 곧 이 메모리 소켓을 다 채워넣어여 하는데 갑갑하다.

지금까지 수많은 삼성 매직스테이션을 사용해보고 있지만 정말 동네 컴퓨터 가게에서 만든 제품이 아닌가 싶은 정도의 생각이 밀려온다. 아무리 하청없이 주문으로 제작한 시스템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내가 너무 많이 바란 것인가? 이제는 그저 아무런 에러없이 잘 굴러가기만 하면 더이상 아무것도 바라지 않을까 싶다.

Advertisements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