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날

출근길, 3차선에서 2차선으로 줄어들면서 우회전하는 길. 내 왼쪽 1차선에 트레일러는 크게 회전하면서 1차선으로 돈다. 그런데, 그 1차선 앞은 막혀있거든. 나는 2차선에서 1차선으로 돈다. 웬지 불안한데, 이 트레일러는 역시 앞의 장애물을 예측하지 못하고 급히 돌다가 나의 측면 뒤를 ‘콩’하고 박았다. 난 내려서 본능적으로 보험사에 전화를 하는데, 트레일러 기사는 무엇하냐는 식으로 차에서 내리지도 않고 있다. 박힌 부분은 마치 발로 차서 폭 들어 간 정도로 보인다. 이 트레일러 기사 순간 잠시 상태를 본 후 내리더니 왜! 자기 앞에서 섰냐고 한다. 나? 네가 박았잖아! 그러자… 이 친구, 난 몰라? 드디어 이것이 위장을 하네. 오히려 긁힌 자국이 있어야 하지 않냐며 뺑소니로 신고하던지 말든지 중얼거리며 그냥 차를 뒤로 빼고 달아나(?) 버린다.

황당하다. 보험사에서는 종종 있는 일인데, 그냥 꿈 잘못꿨다고 생각하란다. 사고가 별로 표나지 않는 경우 이런 놈들은 그냥 배째라고 한다네. 그 놈들은 어차피 이런 경우 상대방이 버티면 경찰이 입증하기도 힘들고, 한참 시간이 걸리면서 내가 왔다갔다 해야 하니, 귀찮은 것은 나라는 것을 안다는 식으로.

평소 이런 일에는 주위 차량 번호를 보던지 하면서 재빨리 증인 확보를 하고 즉시 경찰에 연락하는데, 오늘은 그리 익숙하지 않은 길에서의 출근 시간이라 워낙 주위에 차들이 빨라 지나가고 더우기 나름 큰(?) 사람로 인식하고 상대방의 이런 행동을 예측하지 못해 미처 평소 실력을 발휘하지 못하고 말았다.

그래서 난 프로페셔널 드라이버들 정말 싫다.

아… 첫날 부터 정말 재수없다. 다만 본격적인 첫날이 아니니, 아직 기대를 해 본다.

Advertisements
이 글은 미분류 카테고리로 분류되었고 님에 의해 에 작성됐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w

%s에 연결하는 중